그녀는 구근을 수천개씩 심는다
link  정원지기   2022-08-22

5월의 프리마돈나는 새들과 구근 화초들이다.

그녀는 구근을 몇 개가 아닌 수천 개씩 심는다. "풍성하게 피어야 하니까요" .

우리가 못 알아차린다는 듯 타샤는 그렇게 말하곤 한다.

봄에는 수선화를 비롯한 구근 화초들이 한 아름씩 피어 산들바람에 너울대야 한다는 게 타샤의 철학이다.

구근을 구입할 때 타샤는 백 개 이상씩을 주문하고, 이미 멋진 꽃밭에 가을마다 몇백 개씩 구근을 더 심는다.

오래전 그녀는 화이트플라워농장에서 '더 워트스'라는 수선화 구근 몇 가지를 구입하기 시작했다. 우울한 가을날 도로 사정이 최악인데도
구근이 배달되자, 타샤는 구근 2천 개가 든 상자를 손수레에 싣고 아래 꽃밭에 내려가서, 평소처럼 가지를 늘어뜨린 돌능금 사과나무들 밑으로 갔다.

20미터 깊이로 구멍들을 파고, 바닥에 비료를 뿌린 후 구근을 열두어 개씩 뿌렸다. 해마다 늦가을이면 한가할 때 도움을 주고 타샤의 한여름 잔치 때 웨일스 민요도 불러주는 이웃 스티브 데이비가 낫을 들고 와서 수선화밭 근처의 풀을 척척 베어낸다.

해마다 수선화의 수가 늘어나서, 결국 아래 꽃밭이 노란색과 흰색의 뜨거운 광시곡처럼 변해버렸다.












타샤의 정원

























연관 키워드
이끼키우기, 대파심기, 아름다운정원, 피에르라비, 아파트, 제비꽃, 튤립, 야생화, , 분당, 풍란, 텃밭, 반고흐, 분당아파트, 퇴비, 남한산성, 퇴비발효과정, 타샤의정원, 퇴비더미, 좋은퇴비